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1월 1일에 쓰는 글

와 2017년 이구나. 타임라인 여기저기 한 해 회고와 행복한 새해를 염원하는 글이 많이 보인다. 나의 2016년은 어땠는지. 이런건 12월 마지막 날에 썼으면 더 좋았겠지만 이미 해는 떠버렸으니까.

작년 1월 1일에 생각했던 목표는 책을 많이 읽고 꾸준히 코딩하자. 딱 두개였다. 뭘 그렇게 소박한 목표를 잡았는지 돌이켜 생각해보니 왜 그렇게 겁이 많았나 싶다. 목표를 거창하게 세운다고 혼나는 것도 아닌데? 덕분에 꽤나 달성률 높은 다짐이 되어버렸지만 만족감이 크지도 않네.

올해는 어떻게 보내야 할지는 조금 더 생각해 봐야겠다. 뭐 나는 그렇다 치고, 2017년 모두 건강하고 희망찬 한 해가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