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ure RMCE-BT2 리뷰

March 18th, 2019

올초에 아이패드를 구입하면서 폰이랑 패드를 같이 쓰는일이 잦아졌다. 기존에 사용하던 블루투스 이어폰이 소니 muc-m2bt1 이란 아이였는데 얘는 멀티페어링이 안되어서 불편이 많았다.
이번에 보스 qc35인가 노이즈캔슬링 되는 헤드폰 구입하려다가 부피 크면 들고다니기 불편할까봐서 이번에도 이어폰으로 정착. 해서 이걸 샀다. Shure BT2

블루투스 되는 이어폰 케이블에 22만원씩 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이걸 올려봐야 사람들이 별로 관심도 없을테지만 유튜브에 정보도 별로 안보이고 해서 찍어본 영상이다.
작고 음질 괜찮고(내가 듣기엔 좋다) 배터리도 10시간씩 가는 장점이 쏠쏠한 물건이지만,
20만원 넘는 가격에 이어폰도 제공 안되는 괴랄한 녀석이라 남들에게는 딱히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유튜브에 올린 다섯번째 영상이다. 거의 일주일 만에 업로드를 했네. 이제 촬영 환경 세팅하고(카메라, 마이크 등) 녹화를 마치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30분 안쪽으로 들어왔다. 물론 카메라 앞에 앉기 전까지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단계는 또 다른 얘기지만.. 아무튼 익숙해져간다. 편집하는데 걸린 시간도 줄이려고 노력해봤다. 들인 시간이 적은만큼 자막의 양은 많이 줄어들었지만 이정도 까지가 부담없이 할 수 있는 수준으로 느껴진다. 풀 자막은 무리데스..

다음 영상은 캘리포니아에서 면접봤던 썰을 올릴 생각이다. 예제 클립도 하나 없는 지루한 영상이 될 것 같은데..얼마나 보려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