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Month: March 2017

잡담

의도치 않게 독서 후기 블로그가 되어가는 듯한 위기감이 들어서 뜬금없이 잡담 포스팅.

1.

vim을 고집하다 MS Code를 설치했다. 선배가 하도 써보라고 등떠밀어서 무슨 느낌인지 체험만 해보고 지우려는 생각이었다. 실상 회사에선 비쥬얼 스튜디오만 쓰면서도 vim에 묘한 환상 같은 것도 있어서 Code에 끌림은 없었다. 만! 와 여러분 Code 쓰세요. 두 번 쓰세요. haxe 플러그인에 딜레이도 없고(vim, sublime엔 둘다 딜레이가 있다), git 내장되어 있고… 단점이 생각나질 않아. 심지어 예뻐. 테마도 예뻐. 마소야 날 가져 엉엉.

2.

12월 즈음 방에 식물이 있으면 좋겠다 싶어서 로즈마리 등 허브를 좀 구매했다. 신기하게도 택배로 배송이 오는데 이게 다 얼어서 왔네. 연말에 엄청 추웠던 때 배송이 와서 운이 없었다. 다행스럽게 업체에서 다시 배송해 주겠다 하더라. 날이 풀리면. 그렇게 1월말쯤 다시 배송을 받았는데, 12월에 죽은줄 알았던 아이들이 꾸역꾸역 살아남았다..! 오오 생명의 위대함. 그렇게 화분이 두배가 되었고 내방은 식물갤러 방처럼 되어버림. 아침마다 물주고 요즘은 애들이 커버려서 분갈이까지 알아보고 있는데, 이게 또 묘한 재미가 있다. 이렇게 아재가 되어가는 구나..

3.

회사에서 팀 재배치가 있었다. 새로운 팀 사람들은 미국, 프랑스, 러시아 사람들 사이에 나 하나 이렇게 구성되었다. 그리고 기분탓인지 난 회사에서 말수가 꽤 줄어버린 것 같다. ㅋㅋ

Comments closed

2월에 읽은 책

한달간 읽은 책이나 기록하려고 블로그를 열지는 않았지만 딱히 뭘 쓰고 싶은 주제가 있지도 않고.. 흑흑.

아무튼 2월에 읽은 책은,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영어에 흥미가 많기도 하거니와 베스트 셀러에 보이길래 가벼운 마음으로 읽은 책. 딱히 나쁘지 않았다. 통대 나온 방송국 PD님의 이야기.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정리 관련 책을 좋아한다. 딱히 새로울게 없어도 분기별로 한권은 읽는 듯. 그 중에서 이 책은 실용적이고 좋았다.

삼국지 조조전 1~4권

조조의 유년기부터 황건적/동탁 정도까지 스토리가 전개되었다. 재밌다. 삼국지 좋아한다면 읽어보길 추천함. 유비 입장에서 관우, 장비가 맹장임은 좀 당연했지만 조조 시선에서 이들을 바라볼때 느끼는 두려움은 정말 신선했다(이건 5권 중반쯤 나옴).

대통령의 글쓰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모신 스피치 라이터의 글쓰기 책. 회사 동료 추천으로 읽었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글쓰기 보다도 ‘우리도 이런 대통령을 가진적 있었구나’ 정도의 생각을 하면서 읽은 책.

Comments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