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상 3개 편집해본 후기

March 8th, 2019

올해는 꾸준히 글 올려 보겠다고 생각했던게 엊그제로 기억하는데.. 오늘 날짜보니 한달전 포스팅이 마지막이네?! 최근에 안해보던 유튜브 비디오 찍고 편집해보느라 시간이 훌쩍 지나간 것 같다.

아무튼, 영상을 몇개 올려보고 느낀점을 적어본다.

뭘 찍지?

일단, 막상 하려고 마음을 먹고나니 ‘뭘 찍지’에서 막힌다. 아주 근본적인 문제인데, 세상 사람들이 나한테 관심이 있을리도 없고 뭘 해도 노잼일거란 생각에 하기도 전에 자신감이 급 하락해 버린다. 대충 1월 말쯤에 이걸 해보자 생각하고 ‘아 그럼 뭐하지’라는 생각만 2-3주를 했던 것 같다. 처음 카메라 앞에 앉기 까지가 제일 어려웠음.

첫 번째 영상 – 갈축/적축 리뷰

그래 난 전자기기를 좋아하니까 리뷰 영상을 찍어보자! 라고 생각하고 막상 찍어봤는데, 카메라 앞에서 혼자 주절주절 말한다는 게 쉽지않다. 이게 막 어렵다기 보다는 내가 하면서도 오글거려서 죽어버릴 것 같음. 처음으로 찍어본 영상(심지어 이건 올리지도 않음) 보면 혼자 실실 웃고있는데, 내가 찍으면서도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오더라고 ㅋㅋㅋㅋ ㅜㅜ  아무튼 처음 찍었던 건 버리고 두번째로 찍어서 올린게 기계식 키보드 갈축/적축 비교영상.

두 번째 영상 – 모멘트 광각/어안렌즈 리뷰

두번째로 찍은 영상은 모멘트 렌즈라고 아이폰에 붙여서 사용하는 광각/어안 렌즈 비교 영상. 이걸 찍으면서 처음으로 일상 브이로그도 해봤는데 역시 오글거려 미칠뻔했다. 뭐 하다보면 적응 되겠지.

세 번째 영상 – 카메라 사망 브이로그

세 번째 영상은 계획에 없던건데, 사실 파나소닉 8-18mm라는 초광각 줌렌즈 리뷰를 해보려고 집에서 애들이랑 브이로그 찍다가 카메라를 부숴버리는 ㅜㅜ 일이 벌어졌다. 평소에 이런일이 있었으면 바닥에 쓰러져 한 5분 울고 말았을테지만 어쨌든 유튜브를 하고 있으니까 이거라도 영상으로 올려놓자 싶어서 짧게 편집해서 올렸다. 버릴 수도 있는 일상을 영상으로 남길 수 있다는 점이 유튜브 하는 장점 이라고 강하게 세뇌를 걸어본다. 흑흑

앞으로 유튜브는 꾸준히 해볼 생각인데 사실 이걸 시작하게 된 가장 큰 동기는… 이걸 해서 나중에 게임 홍보를 여기다 하고 싶다. 였다. (하하하) 게임 만들어놓고 홍보 못하면 그대로 사장되어 버리는게 이바닥이라. 근데 유튜브를 시작하고서 바로 깨달은 점은, 아 내가 영상을 찍어도 아무도 관심이 없구나. 였다 ㅋㅋㅋ 그래서 이걸 해서 뭘 얻겠다! 로 접근해서는 오래 못할 것 같고, 하는 과정에서 재미를 찾아야겠다 로 선회하는 중. 이라서 뭘 하면 재밌게 할 수 있을지 요 며칠 고민중이다.

앞으로도 유튜브에 영상 올리면 여기 블로그에 링크도 걸고 후기도 써가면서 같이 운영해볼 생각이니까.. 빙수닷컴에 찾아오는 여러분들은(아마 한 다섯명쯤 되나?) 영상에 좋아요도 좀 눌러주고 구독도 해주고 그래주세요. 오네가이시마스!

유튜브의 신

January 31st, 2019

오며 가며 표지는 많이 봤지만 크리에이터에 관심이 없어서 그다지 읽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았던 책. 하지만 유튜브에 관심이 생기면서 제일 먼저 떠오른게 이 책이라 자연스럽게 구매했다.

꽤 빠르게 읽은 책인데, 다 읽고나니 서너 챕터 정도 읽은 느낌이 든다. 책 내용이 부족해서? 는 아닌 것 같고.. 너무나 재미있어서..?도 아니다. 그냥 술술 읽히는 책이라고 해야할 것 같다. 좋게 말해서 군더더기가 없다.

자잘한 팁을 많이 알려주는 책은 아니고 대도서관의 방송에 대한 철학이 더 기억이 남는다. 꼭 크리에이터에 관심이 있지 않다고 해도 읽어 볼만한 책이라고 생각함. 가볍게 읽어보세요. 추천.

선 긋기의 기술

January 29th, 2019

제목에 낚여서 구입한 책이다. 이런 류의 책이 다 나쁘다고 생각치는 않는 편인데(그러니까 샀지 ㅋㅋ) 읽는 사람이랑 궁합도 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떤 책이 A에게 많은 도움을 주는 책일지라도 B에겐 쓰레기가 되기도 한다는 뜻. 물론 아무리 생각해도 보편적 구제 불가능한 책도 있지만.. 나무야 미안해..ㅜㅜ 그런 책. 이 책이 그랬단 말은 아니고.

여튼 초반 정독하다가 점점 페이지 넘기는 속도 빨라졌던 책. 개인적으로 그렇게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2019.1.28

January 28th, 2019

내일은 5시에 일어나야지.

2019.1.24

January 24th, 2019

춥다고 아빠 담요 주세요. 말하더니 저렇게 두르고 걸어다닌다. 언제 이렇게 큰건지..

1월이 벌써 이렇게나 지나갔다. 올해 하려던 것들의 기억이 점차 희미해지는 시기. 정신 차리자.

2019.1.21

January 21st, 2019

요즘 도도도도 잘 기어다니는 둘째 딸

2019.1.16

January 16th, 2019

할아버지 처럼 앉아서 나무 구경하는 둘째딸.

둘째는 정말 사랑이다. 첫째를 키울때 느낄 수 없었던 또다른 행복을 느끼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