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Category: 독서

10월에 읽은 책

10월에 읽은 책을 기록해 본다. 별거는 없네. 요즘 책을 많이 읽지 않았다. 별의 계승자 2권, 일잘 팀장은 경영에서 배운다,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이렇게 읽었다. 드래곤볼 슈퍼<- 만화책인데 이거도 봤음.

우선 별의 계승자 2권. 이게 원제는 가니메데의 거인인가? 그런 책이다. 한국에 번역서 나오면서 별의 계승자 2권으로 정해짐. 1권이 좀 팔렸나 보지? 아무튼. 별의 계승자 시리즈는 너무나 재미있다. SF니 천문이니 우주니 이런거 좋아하는 사람이면 뭐 더 알아볼거 없이 그냥 읽으시오. 더 설명할거 없다. 재미있음. 과학적으로도 딱히 빈틈 없고 1권에 비해서 엄청 별로라거나 그런 느낌도 없다.

일잘 팀장은 경영에서 배운다. 전 직장 동료분이 출판한 책이어서 의무감에 구입해서 읽었다. (의리!) 책 도입부에 전 직장 얘기가 나와서 흥미로웠음. ㅎㅎ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유튜브에서 우연히 본 영화 예고편이 재미있어 보여서 읽은 책. 육아 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영화 한편 보기도 대단한 일상의 사치가 된다. 오히려 회사 오며 가며 조금씩 책이라도 읽은 시간이 되지만.. 여튼 궁금하긴 하지만 시간이 없어서(?!) 책으로 읽음. 잔잔한 일본식 소설이었고, 많이 재미 있었다거나 혹은 그 반대이거나도 아닌 그저 그런 책이었다. 딱히 나쁘진 않았음.

드래곤볼 슈퍼.. 이건 만화책. 리디북스 포인트 남아서 읽었다. 나름 드래곤볼 팬보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즘의 드래곤볼은 트렌드를 당최 따라가질 못하고 있었으나 이거 보고 나서 거의 다 이해함. 사이어인들 머리가 왜 파란색이 되었고 애기들 장난감 처럼 생각 작고 귀여운 저 캐릭터는 뭔지 등.

 

Leave a Comment

8월에 읽은 책

법의학으로 보는 한국의 범죄사건, 모든 관계는 말투에서 시작된다

이렇게 두권 읽었다. 우선 법의학으로 보는 한국의 범죄사건은 꽤 재미있었다. 아니 재미있다는 표현에 조금 무리가 있는 주제이려나. 아무튼 흥미로운 책이었다. 세상엔 정말 별별일이 다 일어나는 구나. 이런 생각도 했고, 어렴풋이 알고 있던 과학수사의(법의학적 측면에서) 기법들도 조금 더 알게되었다. 흥미로운 지식이 많았다. 이런 주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읽어볼만한 좋은 책이다.

두번 째 책인 말투 관련 서적은.. 그다지 추천하고 싶진 않다. 베스트 셀러 리스트에 보여서 구입 했지만 별로 새롭게 뭘 배운 느낌은 없다. 그래 이건 그렇지 끄덕끄덕 몇번 정도?

요즘은 책을 거의 읽지 못한다. 바쁘다는 핑계는 아니고 그냥 좀 흥미가 떨어졌다. 재밌는 소설책을 읽고싶다. 아니면 전 직장 동료인 현준씨 책 읽어볼까?

Leave a Comment

7월에 읽은 책

천재의 두 얼굴, 사이코패스
타이탄의 도구들
닥치는 대로 끌리는 대로 이동진 독서법
죽음의 수용소에서

사이코패스 책은 큰 흥미를 느끼진 못했다. 월초에 읽었지만 벌써 내용도 가물 가물.. 타이탄의 도구들은 초반부 꽤 괜찮은 내용이었지만 중반 넘어가면서부터 저자의 자기자랑이 심해지는 경향이 보여서 조금 별로. 아니 딱히 잘난척의 의도를 가지고 쓴 글은 아니란 생각도 들지만 워낙 작가 자신도 능력있는 사람인데다가 만나고 다니는 사람들도 죄다 그런 부류다 보니 자연스레 그런 논조가 나온건 아닐까 싶기도. 이동진 독서법 책은 서점에서 표지에 끌려서 읽었음. 책 내용 자체가 별로인건 아니지만 평소 내가 책 읽는 방식이랑 겹치는 부분이 많아서 딱히 얻은건 없다는 느낌.
죽음의 수용소에서. 이 책에서 문단 바꾼 이유는, 재미있었고 내용도 좋았기 때문. 아우슈비츠에 수용되었던 정신과 의사의 경험을 토대로 한 책이다. 수용소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간접적으로 느껴볼수 있고(자극적인 묘사가 나오는 책은 아님), 내용이 내용이다보니 지금 나에게 주어진 당연한 현실이 얼마나 감사한 것인지 돌아보는 계기가 된다. 오랜만에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2 Comments

6월에 읽은 책

호모 데우스, 스웨덴 라이프

호모 데우스는 사피엔스 저자의 신간으로 인류의 미래를 다룬다. 사피엔스가 워낙 재미 있어서(작년에 읽은 책중에 최고) 신간 나오자 마지 바로 구매하고 읽었다. 하지만 너무 기대가 컸던 것일지 사피엔스 만큼 흥미진진한 전개는 아니었다. 중간 중간 와이프에게 종알종알 말해주었던 재미있는 주제도 나왔지만 전작만큼 손에서 뗄수 없을 만큼의 몰입도는 아니었음.

스웨덴 라이프는 요즘 북유럽쪽에 관심이 생겨서 궁금증으로 읽은 책. 스웨덴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저자가 쓴 책으로 그 나라의 문화와 생활을 들여다 볼 수 있어서 좋았다.

Leave a Comment

5월에 읽은 책

최고의 설득,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 Procedural content generation for C++ game development

최고의 설득은 딱히 기억에 남는 내용이 없다.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 이 책은 설득/화술 관련해서 읽었던 여러 책 내용이 쉽게 요약되어 있는 느낌. 내용 자체는 나쁘지 않다만 이런 책을 좀 읽어 봤다면 새로울게 없다. Procedural.. 이 책은 packtpub 통해서 읽었다. 구입하려고 했던 책인데 무료로 받았던걸로 기억함. 여튼. 기대와는 다르게 이 책은 너무 깊이가 없다. 80% 가량은 게임에 random 요소를 넣는 방법에 대해 서술한다. 다만 그 random이라는 것이 현업 개발자라면 이미 사용하고 있는 테크닉이 대부분일듯한 수준. 책 후반에 map generation 하는 부분이 그나마 좀 읽을만 했지만 그나마도 책을 통해서 많은걸 배웠다는 느낌이 남는 서적은 아님. 학부생 정도라면 읽어볼만 하지 않을까 싶은 정도의 레벨.

Leave a Comment